본문 바로가기

Foursquare

포스퀘어(FourSquare), 그들의 데이터는 야후에게 정말 매력적일까? 포스퀘어(Foursquare)는 서비스 혹은 회사의 이름이지만 다른 해석을 해보자면 포(4)의 제곱(Square)라는 의미가 되기도 합니다. 세월호 사고가 일어난지 1년 되는 날이었던 어제는 포스퀘어 입장에서는 나름 그 이름을 한번 더 각인 시킬 수 있는 날이기도 했던 것이지요. 포스퀘어가 세상에 공개된지도 어느새 7년이 넘었습니다만 여전히 포스퀘어는 아주 눈에 띄는 성과를 내고 있지는 못하고, 향후 얼마나 더 많은 투자를 받을 수 있을 것인지라는 .. 더보기
마이크로소프트가 포스퀘어에 150억을 투자한 까닭은? 스마트 기기가 세상의 중심이 된 요즘 가장 활력이 떨어지는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는 곳이 마이크로소프트입니다. 스마트폰이라는 물건을 2000년대 초에 처음 만들어 냈지만 결국 자신의 시장으로 만들지 못한 원죄를 요즘 달게 받고 있는 것은 아닌가 싶습니다. 하지만 거꾸로 시장을 거의 갖지 못했기 때문에 과감하게 운영체제를 두번이나 갈아 엎을 수 있는 찬스를 갖기도 했습니다 (윈도 모바일에서 윈도폰7, 윈도폰7에서 윈도폰8으로의 두차례입니다) 두 번의 .. 더보기
변화하는 포스퀘어(FourSquare), 그들의 최종 목적지는 어디일까? 위치 기반 서비스로 가장 널리 알려진 포스퀘어(FourSquare)는 2009년 데니스 크라울리(Dennis Crowley)가 만든 스타트업입니다. 데니스 크라울리는 포스퀘어 이전에도 닷지볼(Dodgeball) 이라는 위치 기반 서비스를 만들었었고 서비스를 구글에 피인수시키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습니다. 명실공히 10년 이상을 위치 기반 서비스만을 만들며 의미있는 성과를 올린 사람입니다. 그런데 포스퀘어가 탄생한지 햇수로 5년차가 끝나가는 시점에 또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