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만들면서 배우는 HTML5 + CSS3 + jQuery
    Daily NoPD/rEvieW 2012. 4. 27. 23:02
    728x90
    책을 처음 받아 들었을 때 이런 생각을 했었다. 요즘 웹 한다는 사람들에게 필수적인 것들을 다 가져다 붙여놓은 어설픈 입문서가 아닐까? 표지를 조금 더 자세히 읽어보니 Modernizr 와 LESS 까지 한권의 책에서 다루고 있다는 글도 적혀 있다. 각각 한권의 책으로 내도 모자를 만큼 많은 것들을 가진 아이템들을 한 권에서 다루는 무모함이 왠지 이 책을 읽어보고 싶다는 강렬한 열망을 만들어 냈던 것 같다.

    HTML5 는 웹을 표현하는 가장 기본적인 프레임인 HTML의 가장 최근 버전이다. 이전의 XHTML 기반의 HTML 4.x 에 비하여 웹이 정보의 관점에서 데이터를 표현할 수 있도록 해준다는 것이 가장 큰 차이점이다. CSS3 는 HTML 을 보완해주는 스타일링 요소로서 정적이고 다소 제한적이었던 한계를 3 버전에서 다양한 애니메이션 효과와 새로운 효과의 제공을 통해 웹을 보다 동적이면서 다이나믹하게 만들어주는 역할을 한다.

    DOM (Document Object Model) 기반으로 자바스크립트가 웹의 객체를 이용하는 작업들을 보다 간편하고 쉽게 크로스 브라우징까지 제공 가능하도록 도와주는 것이 jQuery 다. jQuery 가 많은 크로스 브라우징을 처리하고는 있지만 브라우저 엔진, 개발사 별로 조금씩 상이한 구현을 파악하기 위해 Modernizr 가 요즘 많이 쓰이고 있다. LESS 는 HTML 객체의 발달과 표현, 스크립팅이 발전하는 것에 반해 상대적으로 자동화가 어려운 CSS 에게 보석같은 존재다. CSS 를 마치 자바스크립트를 쓰는 것처럼 만들어 주는 놀라운 기능을 제공해 준다. 



    디자이너가 쓰는 개발 이야기 

    HTML5 를 다루거나 jQuery 를 다루는 많은 책들은 개발자가 쓴 경우가 많다. 아무래도 개발자가 코드에서 시작해 코드로 끝낼 수 있는 여지가 많기 때문일 것이다. 이 책도 당연히 개발자 출신의 저자가 썼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저자 "야무" 님은 개발자 출신이 아닌 디자이너 출신이라 무척 이채로왔다.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디자이너 출신의 저자가 쓴 이 책은 서식처가 디자이너와 사뭇 다른 개발자에게도 너무 쉽고 재미있게 읽히는 매력을 가지고 있다.

    책 전반을 통해 저자는 개별적인 기술들 하나하나의 스펙을 알아보기 보다는 디자인, 설계, 구현을 해야 하는 사람들의 입장에서 웹 개발을 위한 A to Z 까지 간략하게 설명하면서 이야기를 풀어나가고 있다. 이 책이 초보자들 뿐만 아니라 어느정도 경험이 있는 사람들에게도 어필할 수 있는 부분은 바로 이런 부분이 아닌가 싶다.


    웹 표준과 다양성

    구어체로 쓴 것 같은 책의 문체는 읽는 사람으로 하여금 편안함을 느끼게 해준다. 이 책을 읽으면서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것 역시 그런 이유 때문은 아닌가 생각해 본다. 저자는 옆에서 이야기를 하는 것처럼 다정한 느낌이지만 책 전반에 걸쳐서 웹 표준에 대한 의지와 다양성을 소화해야 하는 어려움에 대해 이야기를 풀어 나가고 있다. 다양한 기술을 이용하여 멋진 웹을 만들고 사람들이 Wow! 하는 모습을 만드는 것도 좋지만 그 이전에 사람들이 어떤 상황에 있더라도 웹 페이지가 제공하는 컨텐츠를 열람할 수 있는 것이 더 중요하다.

    웹 표준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닌 웹이 지니고 있는 컨텐츠에 생명을 넣어주기 위한 과정으로 봐야한다. 그리고 그 웹 표준을 준수하기 위해 발생하는 필연적인 소모성 작업들은 jQuery, Modernizr, LESS 로 간결화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저자는 이런 웹 표준의 준수를 위해 필요한 항목들을 비개발자라도 편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책을 잘 정리해 두었다.

    차세대 웹 디자인의 트렌드가 궁금하다면!

    이 책 한권만 읽는다고 해서 앞서 말한 모든 기술들의 구루(Guru)가 될 수는 없다. 코드는 계속 입력해 봐야 하고 책이 이야기 한 것들을 실무에서 다양한 형태로 활용을 해봐야 한다. 손에 익고 눈에 익기 시작하면 서서히 스킬(Skill)이 상승할 수 있을 것이고 보다 더 나은 웹을 만들 수 있는 기초 체력을 만들 수 있을 것 같다. 차세대 웹 디자인의 트렌드를 이해하고 싶은데 시간이 녹록치 못하다면 이 책을 강력 추천해 주고 싶다~!


    - NoPD -


     

    댓글 2

© 2019, NoP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