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2014년 우리가 주목해야 할 테크뉴스는 무엇이 있을까?
    IT's Fun 2013. 12. 11. 06:30
    728x90
    2013년의 마지막 달도 어느새 1/3 을 넘어가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이즈음이면 아쉽게 보낸 1년을 생각하곤 합니다. 지나간 시간은 돌이킬 수 없으니 뒤를 돌아보는 것 보다는 앞을 보고 2014년은 무슨일이 일어날지 생각해보는 것이 더 알찬 연말을 만들어 줄 것 같습니다. 곧 각종 매체에서 2014년에 예상되는 많은 일들에 대한 기사를 쏟아내겠지만 The Daily Beast (원문 : http://goo.gl/eEejqN) 에서 조금 재미있는 의견들을 내놓은 것이 있어 소개해 볼까 합니다.

    The Daily Beast 는 TechCrunch 나 The Next Web 등 처럼 Tech 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인터넷 매체는 아닙니다. 때문에 조금 다른 시선과 약간은 모호해 보이는 이야기들을 하기도 합니다만 최근에 생각했던 것들도 일면 상통하는 항목들이 없지 않아 헤드라인 만이라도 한 번 읽고 가면 2014년에 대한 마음의 준비(?)로 부족함이 없을 것 같습니다

     
    2014년에 개인적으로도 가장 주목하고 있는 것 중 하나가 마이크로소프트입니다. 지나온 수년간 마이크로소프트는 창사 이래 가장 힘든 시기를 겪었습니다. 회사의 매출이나 이익은 전통의 제품들이 단단히 자리잡고 있어 큰 문제는 없었고 여전히 엄청난 숫자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회사를 평가하는 중요한 기준 중 하나는 미래를 선도하고 새로운 이익과 매출을 창출해 낼 수 있는냐 입니다. 그 관점에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상당히 낮은 점수를 받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2014년에는 곧 선임될 새로운 CEO 를 중심으로 인수가 사실상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고작 7조원짜리 노키아(Nokia)의 휴대폰 사업부문을 이용한 마이크로소프트의 본격적인 반격이 시작될 것 같습니다. 최근 발표한 Xbox One 이 호평을 받고 있고 운영체제에 대한 새로운 전략들이 준비되고 있습니다. 모바일과 테블릿, 그리고 데스크탑의 경계를 누가 먼저 무너뜨리고 단일한 사용자 경험을 줄 것이냐가 새로운 화두입니다. 애플, 구글이 먼저 치고나간 이 분야에서 운영체제 거대 사업자 마이크로소프트까지 가세하면서 말 그대로 새로운 전장이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최신 운영체제, 윈도우 8.1 처음 사용자용 자세히 보기 [바로가기]

     

     
    미국의 전직 정부요원 스노든으로부터 촉발된 인터넷 감청 이슈로 시작된 보안에 대한 관심은 2014년 한해동안 다양한 보안 기술, 암호화 등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무척 높습니다. 이미 마이크로소프트, 구글을 포함한 IT 기업들은 자사의 보안과 안전성에 대하여 이야기 하기 시작했고 이는 실질적인 보안 강화로 이어질 것입니다. 사용자들은 나를 보다 안전하게 보호해 줄 수 있는 서비스를 선택할 것이고 프라이버시(Privacy)는 큰 화두가 될 가능성이 다분합니다.

    웨어러블(Wearable) 디바이스가 대중화되기 시작하는 첫 해가 2014년이 될 가능성이 무척 높습니다. 이는 개인의 일거수 일투족이 데이터화되어 인터넷을 통해 어딘가에 저장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보안에 대한 일반 대중의 관심도 높아질 수 밖에 없는 사회적인 여건이 조성되는 것이지요. 스노든과 미국 정부와의 힘겨루기(?)가 아직 진행중이고 NSA 등 국가 정보기관의 감청 사례들이 계속 나오고 있기 때문에 당분간 뜨거운 감자로 많은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릴 것 같네요

    사진 출처 : 위키피디아 (http://goo.gl/O4s1w6)

     
    지난 몇 년동안 새로운 트렌드에 빠지지 않고 나왔던 것들이 클라우드와 빅 데이터입니다. 클라우드는 빅 데이터를 저장하기 위한 추상화된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이야기하는 단어로 이제 공공재가 되면서 트렌드 자체에서는 용어가 거론되지 않을 것 같습니다. 그러나 빅 데이터는 여전히 무엇을, 어떻게, 어떤 방법으로라는 관점에서 명쾌한 사례들이 나오지 않고 있어 당분간 게속 용어를 듣게 될 것 같습니다.

    지난 2~3년간 빅 데이터 관련하여 기술적인 관점의 이야기들이 주류를 이루었다면 (가령, 하둡(Hadoop)이나 분산처리, 클라우드 스토리지 등) 이제는 어떻게 보여줄 것이냐(Visualization)의 이야기들이 더 주류를 이룰 것 같습니다. 기계적인 알고리즘으로 대량의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저장하는 것은 이미 문제 없이 구현이 되어 있습니다. 이제 이 데이터들을 어떻게 보여줄 것이고 엔드유저에게 전송할 것이냐가 화두입니다.

    이 외에도 사용자 가전 분야에서의 저가 경쟁, 100달러 미만의 두 번째 스마트 폰 (혹은 250달러 미만의 서브 패드), Siri 와 같은 도우미 서비스의 춘추전국시대 등이 2014년을 장식할 이슈로 The Daily Beast 는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예측은 예측일 뿐이고 트렌드는 트렌드일 뿐입니다. 작년 이맘때 이야기 되던 것들이 2013년에 모두 현실이 된 것은 아닙니다. 그렇지만 이런 예측들을 살펴보면서 개인의 삶이 어떻게 바뀔지 혹은 내가 하고 있는 일과 연관된 것들은 무엇이 있는지 살펴보는 것은 하이퍼커넥티드(Hyper-Connected) 세상을 사는 사람들이라면 꼭 해야만 하는 일이 아닐까요?

     
    - NoPD - 

    댓글 14

© 2019, NoP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