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ouble? Travel!/'15 England (London)

영국 브리스톨로 가는 길, 9년만에 들린 샤를드골 공항의 아련한 추억들!

사람들은 어떤 매개체를 통해 많은 감정을 느낍니다. 10대 즈음에는 아련한 사랑 이야기를 담은 대중가요 혹은 팝음악에 심취하고 몰입하는가 하면 더 성장해서는 영화라던가 여행을 갔던 장소 등에 추억을 연결짓곤 합니다. 개인적인 기억에서 그런 경험을 연결해 보자면 역시 신혼여행의 첫 종착지였던 프랑스의 샤를드골 공항이 그런 장소가 아닐까 싶습니다. 정신 없이 결혼식을 마치고 와이프 머리에 꽂은 실삔도 채 뽑지 못하고 도착했던 곳이 프랑스 샤를드골 공항이었기 때문일 겁니다.


그로부터 9년여 지난 2015년 초여름, 우연찮게 영국 출장 기회가 생겼습니다. 생전 들러보지 못한 영국으로의 출장 설레임도 잠깐, 경비 절감이라는 전사과제를 안게 된 상황이라 제 아무리 고객출장이라 하더라도 여러가지로 매니저들을 설득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 겨우겨우 출장에 대한 합리화(?) 작업을 마무리 하고나니 한국에서 영국까지 가는 직항이 없는게 문제더군요. 어쩔 수 없이 경유 1회의 옵션으로 항공편을 찾아보니 프랑스 샤를드골을 경유해 런던 히드로 공항으로 가는 것이 베스트!





의외로 비용이 저렴하게 나오는 항공사가 대한항공이더군요. 인천-샤를드골 구간이 에어버스 A380 으로 운행되고 있어 나름 이코노미 유저(?)들도 살짝~ 넓은 앞뒤 간격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이 포인트인 구간! 생애 처음으로 A380 을 타고 샤를드골로 가는 길은 출장에 대한 부담과 새로운 기종 탑승, 9년만에 방문하는 프랑스에 대한 나름(?)의 설렘등 으로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A380 이 많은 항공사에 도입된지도 꽤 된지라, 이미 여러 포스팅이나 여행기에서 이야기 되었지만 처음 A380 과 같은 대형 기종을 타보니 여객기 후미에 위치한 면세샵은 상당한 충격이었습니다. 운항 내내 기내 면세샵에는 1명 정도의 승무원이 상주하고 있어, 언제든 면세 물건들을 쉽게 살 수 있는 공간으로 자리잡고 있더군요. 이곳 면세샵은 2층으로 이어지는 통로가 있기는 하지만 승무원들 전용으로 이용되고 있어서 왠만하면(?) 이용하기는 쉽지 않다는 점 미리 공유해 드립니다. 






9년전 샤를드골 공항을 들렀을때는 이곳이 종착 공항이었던지라 공항 안에 있던 시설들을 볼 기회가 적었는데요 이번에는 트랜짓으로 들른지라 두어시간동안 공항 구석구석을 돌아다닐 기회가 있었습니다. 샤를드골 공항도 규모가 꽤 큰편이라 여러개의 터미널로 나뉘어져 있었고, 트랜짓 시간이 긴 고객들을 위해 구석구석에 위치한 누울 수 있는 벤치가 인상적이었습니다. 긴 트랜짓은 아니었지만 편안하게 몸을 눕혀 쉴 수 있는 공간이 있다는 것은 분명 여행자들에게는 큰 힘(?)이 되는 공간이니까요!











샤를드골은 종착지로도 많이 활용되는 공항이지만 경유로도 많이 쓰이는 만큼 트랜짓(Transit) 안내도 나쁘지 않습니다. 다만 도착 터미널과 동일한 터미널에서 환승을 하는 경우 안내에 별도로 표기가 되지 않아 헷갈릴 수 있으니 근처의 직원들을 통해 한번 더 컨펌을 받고 이동하는 센스가 가끔 필요할 것 같기도 합니다..! 영국 브리스톨은 언제쯤 도착할 수 있을까요? 여행은 이제 겨우 시작일 뿐이었다는 슬픈 소식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