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ouble? Travel!/'06 France / Switzeland

숨막히는 알프스의 절경, 인터라켄 가는길~!

루째른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우리의 최종 목적지 인터라켄으로 가는 열차에 몸을 실었다. 유럽에서 스위스 풍경을 보고 난 사람들은 그 어디에서도 이만큼 아름다운 곳은 없을 거라면서 찬사를 아끼지 않는다고 하는데, 아직까지 우리는 그러한 큰 감흥을 느껴보지 못한 상태. 인터라켄으로 가는 기차에서 바라보는 창밖은 구름이 잔뜩낀 검은 하늘.




기분을 달래보고자, 맛있는 먹거리들을 들고 지나가는 아저씨로부터 맥주를 구입했다. 맥주용 선반인지는 모르겠지만 창가에 맥주와 컵을 셋팅해주고 웃으면서 지나가는 아저씨. 불친절하고 딱딱한 KORAIL의 판매원과 어찌 이리 차이가 나는지. 한번도 먹어보지 못했던 맥주를 마시며 한적한 기차 여행을 즐겼다. 워낙에 기차가 많아서인지는 몰라도 타는 기차마다 그다지 사람이 없다.


창밖으로 조금씩 스위스 동화에 나오는 알프스 소녀의 배경이 되면 좋을 것 같은 그림들이 슬슬 등장하기 시작한다. 여전히 구름은 낮게 깔려있지만 푸른잔디와 이쁜 집을 보는 것만으로 기분이 업되었다. 차가운 창문을 차마 내리지 못하고 기차 안에서 찍은 사진들이라 조금 볼품이 없어보이긴 한다.


기차가 점점 오르막길을 달리면서 걸어보는 일말의 기대. 높이 올라가면 맑고 청아한 하늘을 볼 수 있지 않을까 싶은 마음. 우리의 기대를 져버리지 않고 "마.침.내!" 파란 하늘이 보이기 시작했다. 오오오오... 파란하늘이 이렇게 반가운 것인줄 정말 몰랐었다. 뭉실뭉실 구름들이 조금씩 흩어지기 시작하면서 인터라켄으로 가는 열차는 더욱 힘이 나는 듯 하다.


큰 고개를 돌아 넘어가면서 이윽고 다다른 파란 하늘의 절정! 아~! 이것이 바로 알프스의 아름다운 풍경이라는 생각에 숨이 턱 막혀왔다. 누군가 일부러 심어놓은 듯 눈밭을 헤치고 언덕 위에 우뚝 솟은 앙상한 가지의 나무가 새파란 하늘, 새하얀 구름과 함께 절정의 모습을 보여줬다. 가라앉았던 풀빛소녀와 NoPD는 창문을 내리고 정신없이 사진을 찍으며 절경을 즐겼다.




언덕을 넘으며 다시 구름이 많이 끼기 시작했지만 이미 분위기 업된 상태라 지나가는 풍경 하나하나가 너무 이쁘게만 보였다. 에메랄드 빛 호수(강?)를 끼고 언덕을 드문드문 채우고 있는 집들의 모습은 이곳이 바로 스위스라는 걸 느끼게 해주려는 듯한 모습이었다.


우울한 날씨로 점철된 신혼여행의 대미 인터라켄. 이곳에서의 순간순간이 오래도록 기억에 남았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다. 추운날씨에 어쩔 수 없이 껴입었던 옷들을 벗으며 이제 한번 놓아보는 안도의 한숨. 바야흐로 우리는 융프라우요흐의 도시, 스위스 인터라켄에 도착한 것이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철도와 관련된 여행 이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김치군의 세계여행 채널..]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유럽 여행 따라잡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사진 그리고 여행을 떠나요...라라라~]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 NoP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