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216. 아무일 없었다는 듯, 한주가 시작되었습니다
    Daily NoPD/NoPD's Thoughts 2009. 5. 25. 18:20
    728x90


    월요일 아침.
    눈을 비비며 일어나 비몽사몽 머리를 감았습니다.
    오늘따라 온도가 높은지, 차가운 물로 머리를 감아도 춥다는 느낌이 없었습니다.
    건전지가 다해가는지 빌빌거리는 전동 면도기로 수염을 쓸어내고,
    차가운 물로 뜨거워진 피부를 식혀냈습니다.

    왠지 늘 타던 통근버스가 타기 싫어 시내버스를 탔습니다.
    창문을 살짝 여니 불어오는 바람이 뺨을 스칩니다.
    미적지근한 바람이 불어오는게, 곧 여름이 오려나 봅니다.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이름모를 음악을 흥얼거리며
    여느때의 월요일 처럼 지하철을 갈아타러 버스를 내렸습니다.
    흔들리는 지하철에 몸을 맡기고
    터질듯한 김밥처럼 꾸역꾸역 타는 사람들을 멍하니 구경했습니다.

    토스트로 허기를 채우고 뜨거운 커피 한잔을 목구멍에 넘겼습니다.
    여기저기서 걸려오는 전화를 받고,
    오래전부터 정해졌던 것처럼, 시간에 맞추어 회의에 참석합니다.
    사람들의 말을 적고, 또 무언가를 정신없이 말했습니다.

    그리고...

    하루가 저물어 가기 시작할즈음,
    가방에 쑤셔넣어 들고온 아침 무료 신문을 펼쳐들었습니다.

    잿빛 사진속에 그가 웃고 있습니다.
    이제는 저 세상 사람이 된 그가 웃고 있습니다.

    나는 아무일 없었던 것처럼, 월요일 아침을 맞이하고 하루를 보냈는데,
    그는 더이상 이런 아침을 맞이할 수가 없습니다.
    매일 아침 눈을 뜨고 세상을 바라보지도 못하는데...

    그냥,

    여느때처럼
    하루를 보냈습니다.

    시간이 흐르면, 아픔도, 그리움도 잊혀지겠지요.

    - NoPD -

    댓글 2

    • eyeofboy (서대리) 2009.05.28 05:47

      스위스란다. 인터라켄 부근의 호텔. 정말 아름다운 곳이구나.... 엽서를 보내려다 주소도 모르고 하여... 답글로 대신한다. 애는 잘 크구?^^

      • 노피디 2009.05.28 07:40

        오오! 인터라켄!
        정말 돈되고(!) 시간되면 꼭 다시 가보고 싶은 곳~!
        근데 설마 남자 혼자 가신건 아니겠죠? ㅋ...
        혜린이는 잘 크고 있어요~
        나중에 한국 들어오시면 소개(?)해드립죠 흐흣.
        여행 잘하시고~독감 조심하시고~ (서댈님 독감에 약하잖아욧!)

© 2019, NoP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