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221. 미셸 오바마, 좋은 부모 그리고 좋은 배우자
    Daily NoPD/NoPD's Thoughts 2009. 6. 19. 21:58


    2008년 11월 5일. 미국의 길지 않은 역사에 큰 획을 긋는 사건이 일어났다. 바로 미합중국이 건국된 이래 처음으로 흑인 대통령이 당선된 것이다. 버락 오바마. 이름도 생소한 그가 강력한 당내 경재 상대 힐러리 클린턴을 이기고 대통령 후보로 선출된 것도 놀라웠는데, 그로부터 얼마 되지 않아 매케인이라는 강력한 공화당의 후보를 가볍게 제쳤다는 것에 전세계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모든 언론에서는 오바마(Barack Hussein Obama) 가 살아온 인생을 짚어보는 수많은 기사들이 실리기 시작했고, 서점가는 언제나 대선이 끝나면 그랬듯이, 새로운 당선자 오바마 대통령의 오래된 자서전 부터 듣보잡 작가들의 오바마 전기까지 온 서점은 까만 얼굴의 짧은 곱슬머리를 한 남자의 사진이 담긴 책들이 가득했다.

    그런데 도대체 그의 아내는 무얼 하던 사람일까? 모든 언론이 너무 당선자에 집중이 되어 있다보니 정작 많은 내조로 당선의 순간까지 이끌어온 그녀에 대한 이야기는 찾기가 쉽지 않았다. 시간이 흐르며 악화되는 세계 경제와 커가는 아이를 보는 재미에, 그녀에 대한 호기심은 천천히 작아져만 갔다.

    그러던 중 우연히 Withblog 를 통해서 받아본 책, "기죽지 말고 당당하게". 이 책은 오바마가 아닌 그의 아내 미셸 오바마(Michelle LaVaughn Obama)의 살아온 삶과 오바마와의 만남, 그리고 오바마를 대통령까지 이끌어낸 그녀의 삶의 원칙과 강인함을 요약해 주고 있다. 전형적인 미국의 중하류 흑인 집안에서 태어나, 깨어있는 좋은 부모의 가르침을 받은 조그만 꼬마가 퍼스트 레이디가 될 줄 누가 알았겠는가?

    남들은 들어가지 못해 안달인 회사를 과감히 벗어나  뜻한바를 꿈꾸던 한 여인. 그리고 그 여인과 인생을 함께 하게된 행운아 버락 오바마. 어쩌면 버락은 배우자를 잘 만난 덕분에 많지 않은 나이에 미국의 대통령이 되었는지도 모르겠다. 좋은 부모의 가르침 속에 자란 좋은 배우자를 만나는 행운. 아무나 누릴 수 있는 영광은 아닐거라는 생각이 든다.

    조금 가볍고 얕게 쓰여진 책이지만 "기죽지 말고 당당하게"는 우리가 잊으면 안될 삶의 기본 원칙을 제시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꿈을 잃지 말라는 그녀의 말이 입가에 맴돈다.


    - NoPD -

    댓글 0

© 2019, NoP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