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s Fun

안드로이드 개발, 어떻게 시작하는게 좋을까?

모바일 개발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요즈음입니다. 그 선두에는 아이폰과 Objective-C 가 서 있고, 그 뒤를 안드로이드와 자바가 따르는 형국입니다. 아이폰 어플리케이션 마켓이 이미 포화상태에 이르렀다고 생각하시는 분들과 자바에 자신있는 분들이 안드로이드 개발에 많이 관심을 가지고 계실 것으로 생각됩니다.

그러나 막상 안드로이드 개발을 시작하려고 하면 개발 환경 구성부터 너무나 자주 버전업이 되고 있는 안드로이드 OS 버전과 이에 따른 SDK 를 쫒아가는게 초, 중급자들에게는 만만치 않은 과정입니다. 이럴 때, 잘 고른 바이블 하나가 인터넷에 떠도는 정갈하지 못한(!) 정보들 보다 유용할 때가 많습니다.

현재 인터넷 서점에서 구입 가능한 안드로이드 개발서들을 가볍게 살펴보고 어떤 책이 가장 도움이 될지 한번 판단해 보시기 바랍니다. 최신 출간일의 서적이 분명 최근 SDK 와 OS 정보를 담고 있겠지만 이를 떠나서 기본기를 잡는데는 컨텐츠가 충실한 책을 고르는 것이 좋은 선택이 될 것입니다.

소개된 책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바로 자세한 책 소개와 목차를 확인하실 수 있도록 링크를 걸어두었습니다. 안드로이드 개발을 시작하고 싶으신 분들께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컴퓨터 관련된 전공을 하고 있거나 직업을 가지신 분들이라면 누구나 한권쯤 가지고 있을 " 빨간책 " 의 대명서 Wrox 의 번역서입니다. 다방면(?)에서 경험을 가지고 있는 저자 리토마이어와 댄 울러리가 경험을 토대로 안드로이드 개발의 정수를 전달해 주는 책입니다.

책을 기술하는 시점에 안드로이드 버전이 1.5 였던 터라 상당히 초기 버전 기준인게 단점이지만 워낙에 출중한 저자들이 집필한 책이기 때문에 컨텐츠는 조금 딱딱하지만 단단한 편입니다. 기본기를 충실히 하기에 좋은 책이겠지요? (최저가로 구매하기)



책값은 아끼지 말라는 옛 선현들의 말이 귓가를 맴돌지만 가벼운 주머니 사정을 생각하면 여러가지 책을 사기 힘든 경우가 많습니다. 이 책은 소위 All-In-One 이라는 개념으로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한권에 모든 걸 담았다면 깊이가 없는 것 아니냐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그 보다는 입문서로서 안드로이드의 전반에 대한 학습과 함께 SDK 를 이해하고 샘플 코드를 만들어 보는 목적이라면 적당한 책이 아닐까 싶습니다.

번역서로서 조금 딱딱한 감이 없지는 않지만, 워낙에 많은 책을 번역하신 류광 님의 번역이라 조금만 익숙해 지시면 책을 읽는데 큰 무리는 없을거라 생각됩니다. 주머니가 가벼운데 안드로이드 기본기를 잡고 싶으신 분들께 추천해 드립니다. (최저가로 구매하기)



처음 새로운 개발환경이나 언어 혹은 플랫폼을 접할 때 가장 큰 힘이 되는 것은 " 한번 해봤다 " 입니다. " 헬로, 안드로이드 " 라는 책은 일단 얇습니다. 하지만 책 한권이 개발환경의 준비부터 샘플 프로젝트 (스도쿠 만들기) 를 통한 안드로이드 자신감 갖기까지 커버하고 있어 " 긴가민가? ", " 내가 할 수 있을까? " 하는 의구심을 떨치기에 좋은 책입니다.

깊이 보다는 실습을 통한 익숙해짐의 경험에 포커스가 맞추어진 책이기 때문에 안드로이드에 괜한 어려움이 느껴지는 분들에게 추천해 드리고 싶은 책입니다 (최저가로 구매하기)



표지가 무척 인상적인 책입니다. 제목에 " 언리쉬드 " 나 " 언로킹 " 같은 단어가 붙은 책들이 역사적(?)으로 볼 때 심도 있었다는 기억이 나시는지요? 이 책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최신간이라 그 어떤 인터넷 서점에서도 할인이 안되고 있다는게 문제이지만, 무료 강의를 제공해주는 점이 다른 책과 다른 점이라 하겠다.

강의의 수준이 초보 ~ 숙련자를 다 아우른다는 말이 조금 의심스럽긴 하지만, 책의 텍스트를 중심으로 학습하는 것과 누군가(?) 코딩하는 모습을 보면서 개발환경, SDK 환경에 익숙해지는 것은 분명 차이가 있을 것입니다. (최저가(?)로 구매하기)

얼마전에 안드로이드 개발을 시작할 뻔 하다가 다행히(?) 아직 해당 업무를 시작하지 않은 상태입니다. 어떤 업무와 임무를 맡던, 충실한 가이드가 같이 한다면 어려운 일은 없을 겁니다. 특히나 안드로이드 개발처럼 미지의 영역에서는 더욱 그러할 것입니다. 마음에 드는 책 한권 주문해서 바로 안드로이드 학습 시작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

- NoPD -
  • 제가 서점에가서 봤던 책들이 몇권있네요~
    안드로이드 관련 어플을 개발해 보려고 서점에가서 책을 봤는데요...
    만만치 않더군요....
    tac를 노리고 하번 마음잡고 해보려했더니...
    쉬운일은 없는 것 같아요....ㅜㅜ

    • 그나마 자바랑 이클립스 많이 쓰시던 분들은 나은 것 같습니다 ^^;
      닷넷에 VS 만 쓰던 제게는 너무 메롱한 그대들이랍니다 ;;;

  • 빨간책은 원서로 처음에 안드로이드 시작할때 봤습니다만, 그냥 내동댕이 쳤습니다. ㅡㅡ;
    지금은 아무책도 안보고 그냥 구글 그룹에서 답을 찾고 있지요.
    (내용이 안 좋아서가 아니고... 제가 원하는 내용이 없는 책이 더 많아서 말이지요...)
    참고로 블랙베리도 빨간책 원서로 시작했지요...
    하지만 책은 한권 있어야 하더군요. 그래서 회사동료책 가끔 뺏어다 봅니다.

    • 빨간책의 호불호는 극과 극인것 같습니다.
      저 역시 Wrox 의 책들과는 거리가 좀 있다는 ;;;
      차라리 오라일리의 동물 씨리즈가 요즘 더 떙긴답니다.
      바이블 및 베게로 사용할 두꺼운거 하나는 구비해 두는게 아무래도 좋겠죠? ㅎㅎ

  • 안드로이드에 게임엔진 올린데모입니다. ^^;
    c/c++ 배이스가 되신분들은 2일정도 연수로 개발가능합니다.
    http://cafe.naver.com/jcga/15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