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285. 쓰돈쓰 돈돈돈돈돈 - K5
    Daily NoPD/NoPD's Thoughts 2010. 4. 7. 08:11
    728x90
    CW Key 를 잡아본지 참 오래된 것 같습니다. CW 에 입문한 이래 초창기 에만 CW Key 를 사용했고, 거의 바로 패들(Paddle) 을 이용한 편안한(?) CW 교신에 익숙해져 버렸습니다. 장부호와 단부호의 간격을 유지하기 위해 자세를 가다듬을 필요도 없고 비스듬히 의자에 기대어 우아한 손놀림으로 패들을 조작하면 됐으니까요.

    이른 아침 회사에 도착해서 아침을 먹으러 구멍가게에 들렀는데 못보던 TV 광고가 나오더군요. 이렇게 아침 밥먹을 때 조금씩 TV를 보는게 일상 생활에서 TV 를 켜는 전부인지라 생소했습니다. TV 광고에서도 티저가 꽤 많이 쓰였지만, 티저 아닌 티저 광고라 눈길이 가더군요.

    대학교를 졸업한게 2004년 2월이니, 근 7년넘게 CW Key 혹은 패들을 만지지 못했으니 익숙한 모르스 부호(Morse Code) 임에도 번뜩 떠오르지 않더군요. 젓가락을 몇 번 입과 냄비 사이를 왕복시키다 문득 떠오른, K5. 오호라... 그렇습니다. 기아자동차의 광고였습니다.



    기아자동차가 디자인 개선으로 시장에 바람을 불러일으킨 이래 K7 까지 승승장구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주가도 이에 부응하여 상당히 많이 오른 상태이고 앞으로도 지속적인 상승이 기대되고 있는 중이죠. K5 는 이런 바람을 이어갈 수 있을까요? 최근 등장한 "R" 시리즈들이 고가에 출시되면서 말이 많은 상황에서 시장의 반응이 궁금해 지네요.

    오랜만에 HAM 식으로 글을 마무리 해보겠습니다.
    --... ...-- - ..- ...-.- . . !

    - NoPD -

    댓글 2

    • 라디오키즈 2010.04.07 08:26 신고

      아항...-_- 저도 읽어보려고 모스 부호 검색해봤는데...
      검색해서 확인하려니 광고 속 모스 부호가 머리에 떠오르질 않더라고요.-_-;;

      여기서 답을 얻었네요.ㅎ

      • 노피디 2010.04.07 11:07 신고

        ㅎㅎ...
        늘 쓰던 사람도 순간 기억이 안나는 법입니다
        햄 하시는 분들이 많지 않은 우리나라에서는
        나름 잘된 티저일까요? ㅎㅎ

© 2019, NoP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