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모바일 Once Again, 마이크로소프트 윈도폰8 간략한 정리
    IT's Fun 2012. 6. 21. 09:21
    728x90
    마이크로소프트가 작정하고 한주 동안의 IT 버즈(Buzz)로 자신들의 이야기를 올리려고 작정한 것 같습니다. 자체 제작(?) 태블릿인 서피스(Surface) 공개에 이어 모바일 운영체제인 윈도폰8을 공개하면서 변화를 다시 한 번 보여주고 있습니다. 윈도우폰7의 출시 자체도 기존 윈도우 모바일을 포기하면서 선택했던 플랫폼의 전환이었는데 불과 2~3년만에 다시 한 번 큰 변화를 추구하는 것 같아 내심 걱정 반, 기대 반입니다.

    윈도폰8의 가장 큰 변화는 윈도우폰7의 플랫폼을 다시 한 번(?, 그래서 Once Again?) 버렸다는 것입니다. 윈도폰8은 윈도우폰7 플랫폼을 버리고 엊그제 공개한 서피스(Surface)처럼 윈도우8 플랫폼을 사용하게 됩니다. 모바일용 윈도우가 아닌 일반 윈도우 플랫폼으로 돌아가면서 네이티브 코드에 대한 지원을 강화 했다는 것도 눈에 띕니다. DirectX 를 이용한 개발이 가능해졌다는 말로 긴 설명을 대신하겠습니다.

    출처 : www.businessinsider.com

     
    플랫폼이 바뀌었다 하더라도 기존 앱들은 큰 걱정 안해도 될 것 같습니다. 윈도우8과 마찬가지로 Metro UI 기반의 메트로 앱들은 그대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메트로가 마이크로소프트의 모든 플랫폼 전략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로 떠오른 것 같아 윈도우 플랫폼에서 개발 업무를 하는 분들이 어떤 스텐스를 가져갈 것이냐에 명확한 답을 던져주는 것 같습니다.

    NFC 의 지원이 가능해져 전자 지갑의 역할로서 윈도폰8의 영역이 넓어졌습니다. 거기에 더해 최근 애플이 자체 지도를 탑재한 것에 대한 대항(?) 성격으로 빙 맵이 아닌 노키아 지도를 네비게이션의 역할을 하도록 탑재한 것도 눈에 띄는 대목입니다. 소소한 기능적인 변화 이외에 눈에 잘 띄는 변화로는 스타트 스크린이 있을 것 같습니다.

    위의 스크린 샷에서도 보이는 것처럼 라이브 타일(Live Tile)의 사이즈가 다양해지고 화면 전체를 활용할 수 있도록 영역 활용 측면에서도 일부 변화가 생겼습니다. 2x2 크기의 라이브 타일만 제공했던 전 버전에 비해 1x1 부터 4x2 까지 마치 안드로이드 단말에서 위젯 사이즈를 다양하게 가져가는 것 같은 느낌을 주고 있습니다.

     

    정확한 것은 아니겠지만 윈도폰8의 이번 변화의 주요 타겟은 일반 사용자들 보다는 RIM 의 블랙베리가 놓치고만 기업용 시장에의 1인자로 먼저 올라서겠다는 의지가 아닌가 싶습니다. 컨슈머 시장은 이미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 단말이 만들어 놓은 간극이 너무 크기 때문에 단기간에 시현 가능한 부분들에 집중하겠다는 포석이 아닐까 싶습니다.

    서피스(Surface)와 마찬가지로 윈도우 데스크탑 운영체제의 커널이 올라가면서 비트라커(Bit Locker)같은 윈도우 고유의 기능들이 대거 탑재될 예정입니다.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기능들을 중심으로 메트로 앱에 대한 하위 호환성을 보장하는 적절한 포지셔닝이 윈도폰8의 핵심이 아닌가 싶네요.

     

    - NoPD - 

    댓글 0

© 2019, NoP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