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프로즌 핫쵸코가 있는 곳, 뉴욕 세렌디피티
    Trouble? Travel!/'08 America (NY) 2008. 6. 19. 03:4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욕은 시내 구석구석이 워낙에 이런저런 영화에 많이 나와서 영화에 나온 명소들만 찾아다니는 여행을 기획해도 시간이 빠듯할 것 같다. 특히나 영화속에서 연인들이 뭔가를 먹거나 즐기는 곳을 정리해서 다니려고 한다면 시간이 배 이상 걸리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NoPD의 뉴욕 방문은 출장이었던 탓에 -그리고 혜린이가 세상에 태어나서 들어가는 돈이 많아 주머니 사정이 넉넉치 못하여^^- 맛집은 별로 다녀보질 못했다. 유일하게 간 곳이 바로 영화 세렌디피티에 나왔다고 하는 프로즌 핫쵸코로 유명한 세렌디피티(Serendipity)이다.

    사실 이 영화를 봤다면 이 장소가 더욱 기억에 남았겠지만 불행하게도 세렌디피티라는 영화를 보지도 못했고 이곳으로 안내해준 미국법인 직원분도 '유명하다고 하더라구요' 하는 말로 NoPD를 안내해준 탓에 그닥 큰 감흥은 없었다. 하지만, 인터넷의 글을 검색해보니 꽤나 유명한 곳이고 뭐 하나 먹으려면 한 두시간 기다리는 것은 예사롭게 생각되는 곳이 바로 세렌디피티였다. (참고로, 세렌디피티는 "우연한 행운" 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른 아침이라 기다리는 손님이 없다

    맨하탄 East 60th Street과 2nd Ave와 3rd Ave 사이에 위치한 이곳은 아침일찍 가는게 좋을 것 같다. 가게 오픈 시간이 11시 30분인가 였는데, 이른 시간임에도 자리가 금방 만석이 되는 곳이다. 브루클린쪽에 오전 미팅이 있어서 다녀오는 길에 들른터라, 전혀 기다리지 않고 입장할 수 있었다. 다만, 남자 직원과 둘이 오븟하게 방문한 탓에, 여러 손님들의 의아한 시선을 한눈에 받아야만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상적인 메뉴판

    프로즌 핫쵸코로 유명하지만 그 외 샌드위치류나 버거류도 가격대비 성능이 괜찮은 편이다. 손으로 직접 그린듯한 메뉴판이 참 인상적이었는데, 꽤나 많은 종류의 메뉴가 있어서 사실, 미리 뭘 먹을지 결정하지 못하고 온 사람들이 한참동안 메뉴판과 씨름하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었다. 인터넷을 찾아보면 메뉴판을 정리해서 올려둔 분도 있으니 한번 찾아보도록 하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이 바로 프로즌 핫쵸코!


    - NoPD -

    댓글 3

© 2019, NoPD